양파 효능 “당신이 필수로 섭취해야 하는 이유”

0

양파 효능, 어디까지 알고 계신가요?

양파는 쉽게 구할 수 있고 상대적으로 저렴하지만, 우리 몸 건강을 지켜주는 음식으로는 이만한게 없을 정도입니다. ‘식탁 위의 불로초’라고 불릴 만큼 몸에 좋은 양파 효능과 영양성분, 부작용은 어떤 것이 있는지 말씀드리겠습니다. 


양파 효능 6가지

고지혈증에 효과가 있다

양파에는 황리알리, 퀘르세틴이라는 성분이 풍부합니다. 황리알리 성분은 우리 몸에서 비타민 B1이 체내에 잘 흡수되도록 돕는 역할을 합니다. 이를 통해 신진대사를 원활히 하도록 촉진하며 콜레스테롤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또한, 퀘르세틴 성분은 우리 몸에서 항산화 작용을 합니다. 이 항산화 물질은 나쁜 콜레스테롤(LDL)의 수치를 낮추는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고지혈증이 있을 때 양파를 꾸준히 챙겨 먹으면 좋습니다.


고혈압에 효과가 있다

양파는 고지혈증뿐만 아니라 고혈압에도 효과 있는 음식입니다. 고혈압은 지방과 노폐물로 인해혈관이 막히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므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액 순환을 개선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앞서 말했듯이 양파의 퀘르세틴 성분은 LDL 수치를 낮출 뿐 아니라 혈당을 내리는 데 도움을 줍니다. 또한, 혈액 순환을 개선하며 피를 맑게 하는 역할도 합니다. 그래서 고혈압 환자에게 양파는 꼭 챙겨 먹어야 할 음식입니다.


당뇨에 좋다

양파를 꾸준하게 먹으면 혈당 수치를 내릴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하여 당뇨병을 예방하거나 개선할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은 당뇨가 있는 환자에게 흔한 질환입니다. 그래서 당뇨병이 있다면 콜레스테롤 수치도 같이 관리해야 합니다.

양파를 가열하면 트리설피드 성분과 세피엔 성분이 생깁니다. 이 성분들은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며 당뇨에도 효과적입니다. 그래서 양파는 생으로 먹기보단 조리를 해서 드시길 바랍니다.


목 감기를 완화한다

양파는 목 감기에도 좋은 음식입니다. 양파를 섭취하면 목의 염증을 완화할 수 있으며 기침을 삭이는 역할도 합니다.

또한, 비타민 A, 비타민 C가 많이 함유되어 있어 약해진 면역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그래서 목이 부었을 때는 양파를 따뜻한 꿀물에 넣어서 마시거나 갈아서 즙으로 섭취하면 목 감기를 개선할 수 있으며 면역력을 높일 수 있습니다.


신장 건강을 지켜준다

양파에는 알리신이라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 성분은 활성화 물질로써 우리 몸의 염증을 예방하고 독소를 밖으로 배설해서 신장의 정상적인 기능을 돕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양파에는 케라틴이라는 성분도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 성분은 신장의 세포가 건강하도록 유지하며 손상되지 않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양파에는 폴리페놀 성분도 들어있습니다. 이 성분은 항암 작용을 하며 암세포가 신장에 생기지 못하도록 합니다.


정력에 좋다

양파에는 퀘르세틴과 알리신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 성분들은 혈액 순환이 원활하도록 돕는 역할을 하여 정력을 강하게 합니다.

또한, 퀘르세틴 성분은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낮춰서 혈압을 조절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양파의 영양성분(100g 기준)

칼로리: 약 40kcal
단백질: 약 1.1g
탄수화물: 약 9g
지방: 약 0.1g
식이섬유: 약 1.7g
당류: 약 4.2g
비타민 C, 비타민 B6, 비타민 B12, 비타민 D
칼슘, 철, 마그네슘, 인, 니아신, 나트륨, 칼륨
퀘르세틴, 알리신, 글루타치온 등


양파의 부작용

빈속에 양파를 드시거나 양파즙을 섭취하시면 위에 자극이 갈 수 있으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위장이 원래 약하신 분도 양파를 드실 때는 자극이 없을 정도로 적당히 드셔야 합니다.

양파 효능, 영양성분, 부작용을 알아봤습니다. 양파는 ‘매일 챙겨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정말 좋은 건강식품입니다. 평소에 꾸준히 챙겨 드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함께 읽으면 도움되는 글
블루베리 효능 “당신이 반드시 먹어야 하는 이유 7가지”
브로콜리 효능 “당신이 꼭 챙겨 먹어야 하는 이유 7가지”
생강 효능 “당신이 의외로 모르는 다양한 장점 7가지”